top of page
1/18

YN241 remodeling

Architect: skimA, Sejin Kim

Design team:  Yunseon Cho, Hwieun Ahn
Location: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Commercial, Office & House
Site Area: 103.80 m²
Building Area: 61.95 m²
Gross floor area: 292.75 m²
No. of floors: B1, 4-Storey above Ground
Height: 12.80 m
Structure: Reinforced Concrete, Brick sturcture (Steel structure reinforcement)
External materials: Brick, Stucco, AL. Louver

Contractor: Taeyang Construction
Design Period: Jan 2021 – Aug 2021
Construction Period: Sep 2021 – Feb 2022
Completion: Feb 2022
Photography: Jinbo Choi

설계: 스키마(skimA), 김세진

설계팀: 조윤선, 안휘은
위치: 서울시 마포구 연남동 241
용도: 근린생활시설, 단독주택
대지면적: 103.80 ㎡
건축면적:   61.95 ㎡
연면적:     292.75 ㎡
규모: 지하1층, 지상 4층
높이: 12.80 m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연와조 (철골조 보강)
외부마감: 치장벽돌, 스타코, 알루미늄 루버
시공: ㈜태양종합건설 / 김호규 이사
설계기간: 2021. 01. ~ 2021. 08.
시공기간: 2021. 09. ~ 2022. 02.
준공: 2022. 02.
사진: 최진보

Yeonnam-dong used to be a low-rise residential area, but in recent years, remodeling into cafes and restaurants has accelerated, centering on the Gyeongui Line Forest Road, called 'Yeontral Park'. The site of YN241 faces the Gyeongui-Jungang Line railroad at the end of Yeonnam-dong, and is located in front of the Yeonhui Underpass that goes to Yeonhui-dong.

 

The client of YN241 has planned to renovate the existing multi-family house 'Yeonggwang Villa', and the lower floors are composed of a small but good music cafe and wine lounge to deliver a comfortable and rich experience to people, and a plan to brand and expand based on this. The upper floors are used for an office space operated by the client , and the rooftop can provide the view of the train tracks, the sound of passing trains, and the scenery of bamboo swaying along the railroad for guests.

 

 

Remodeling Strategy

| Repairing Instead of Wearing New Clothes

 

Yeonggwang Villa, built in the early 1990s, was made of red bricks and traditional tiled eaves at the top, like many other villas around it. Instead of putting on new clothes in consideration of the limited budget and the surrounding buildings, modification was selected as remodeling strategy rather than transformation. The outer wall of the stairwell at the corner facing the Yeonhui Underpass was demolished and replaced by thin aluminum vertical louvers to secure a sense of openness, and the space seen through the louver was made to reveal a subtle reddish through wine-colored stucco. The eaves with roof tiles were changed to thin metal horizontal plates while maintaining the role of eaves, and glass balustrades were installed to indicate the rooftop space, and the appearance of building was refreshed with vertical aluminum louvers and horizontal metal plates.

 

The existing semi-basement floor and the first floor were planned to be the open lounge space by connecting and expanding the space for a cafe and wine bar in connection with the neglected outdoor space and street. A new entrance directly connected to the semi-basement was placed on the street side to secure the frontage of the building, and a void was created at the top of the internal stairs to secure a visual connection and openness with the first floor.

 

The office space on the 2nd and 3rd floors and the living space on the 4th floor were all changed to an open plan through steel reinforcement to accommodate new programs. A new elevator was installed to facilitate movement from the lounge on the ground floor to the rooftop, and the traces of the existing water tank room, new elevator top, and staircase overhead were planned to coexist with different physical properties and heights.

 

YN241 hopes to be recognized as a space like a lantern that lights up in soft colors when crossing the underground walkway at the end of Yeonnam-dong or following the wall of the railroad track.

연남동은 기존에 저층형 주거지역 이였으나 근래 ‘연트럴파크'라 불리는 경의선 숲길을 중심으로 카페와 레스토랑 등으로의 리모델링이 가속화되어왔다. YN241의 대지는 이 연남동의 끝단인 경의중앙선 철로에 면하여 있으며, 연희동으로 넘어가는 연희지하보도 앞에 위치해있다.

 

YN241의 건축주는 기존의 다세대주택 ‘영광빌라’를 새롭게 리모델링하여 저층부는 작지만 좋은 음악의 카페와 와인 라운지로 구성하여 사람들에게 편안하면서 풍요로운 경험을 전달하고 이를 기반으로 브랜드화하여 확장하려는 계획과 상층부에는 건축주가 운영하는 사무실공간, 그리고 옥상은 루프탑공간으로 지층의 라운지와 연계하여 손님들이 기찻길의 전망, 지나가는 열차소리, 철로변 흔들리는 대나무의 풍경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랐다.

 

 

리모델링 전략

| 새로운 옷을 입히는 대신, 기존의 옷을 고쳐입는 방법

 

90년도 초에 지어진 영광빌라는 주변의 많은 빌라들처럼 붉은 벽돌과 최상부의 기와가 놓인 처마로 이루어진 모습이었다. 제한된 예산과 주변풍경을 고려하여 새로운 옷을 입히는 대신, 기존의 옷을 고쳐 입는 방법으로 리모델링 방향을 선정하였고, 연희지하보도에 면하는 코너부분의 계단실의 외벽을 철거하고 얇은 알루미늄 수직 루버로 개방감을 확보하고 루버를 통해 보이는 공간은 와인색 스타코를 통해 은은하게 붉은 속살을 드러낼 수 있도록 하였다. 기와가 올려진 처마는 처마의 역할은 유지하면서 세장한 금속의 수평판으로 변경하고 유리난간을 설치하여 루프탑 공간의 암시와 수직의 알루미늄루버와 수평의 금속판으로 외관에 새로움을 입혔다.

 

기존 반지하층과 1층은, 방치되었던 외부공간 및 가로와 연계하여 카페와 와인바를 위한 공간으로 연결 및 확장하여 작은 공간이지만 열린 라운지 공간이 되도록 계획하였다. 가로면에 반지하층으로 직접 연결하는 출입구를 새로 두어 건물의 정면성을 확보하고 내부 계단상부에 보이드를 만들어 1층과의 시각적 연결과 개방감을 확보하였다.

 

2,3층의 사무실공간과 4층의 거주공간은, 새로운 프로그램을 담기위해 철골보강을 통해 모두 오픈플랜으로 변경하였다. 엘리베이터를 새롭게 설치하여 지층의 라운지에서 루프탑으로의 이동을 용이하게 하였고, 기존 물탱크실의 흔적과 새로운 승강기탑, 계단탑이 물성과 높이를 달리하며 공존하도록 계획하였다.

 

YN241은, 연남동 끝자락에서 지하보도를 넘어올 때나 기찻길담벼락을 따라가다 보면, 부드러운 색으로 밝혀주는 랜턴(lantern)같은 공간으로 인식되길 바란다.

bottom of page